2009년 전국 학생 세금문예작품 및 UCC 공모전에서 ucc 공모전 심사를 맡았던 기억이 나네요..
참여대상이 학생들이라 일반 다른 공모전에 비해 젊은 패기와 신선한 아이디어를 경험했던..
저로써도 좋은 추억이 있었던 공모전이었습니다.

작년 심사 맡았던 것을 기준으로 아주 간략하게 tip을 드리자면..
첫번째, 음원이나 이미지, 영상들을 외부에서 수집해 사용하려고 한다면 명확하게 저작권이
해결된 소스들을 활용해야 하고.. 응모시 이 부분에 대해 디테일하게 기술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두번째, 주최측의 의도를 파악해보자면..
세금이라는 것이 국가 운영에 있어서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것임에도 불구하고, 진부하고 어렵거나
담스럽게 느끼는 국민들이 대다수입니다. 이러한 부분을 학생들에게서부터 친근함있고
소중한 부분임으로 느껴질 수 있게 하기 위한 것이 바로 행사의 의미일 것입니다.
이렇듯 세금의 진정한 의미를 제대로 전달하고 더불어 밝고 희망적인 이미지로 전달하는 컨셉이
주최측의 의도를 잘 반영한 컨셉이 될거라 생각합니다.

세번째, 너무나 많이 등장하는 컨셉은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없습니다.
지난 공모전때도 그랬지만 학교, 친구들과 함께 제작하다 보니 가장많이 등장하는 컨셉이
"ㅇㅇㅇ 뉴스" 형태 였습니다.
가령 9시뉴스 인트로 음악과 함께 앵커들이 데스크에 앉아 뉴스를 진행하고 기자가 등장해서
공모전의 주제를 전달하는 형식.. 너무 흔한 형식이고 이 형태를 가져가다보면 자칫 러닝타임이
너무 길어지는 경향이 생길 수 밖에 없습니다.
물론 짧고 간결하면서도 퀄러티 있게 제작이 된다는 전제하라면.. 얘기는 달라질 수 있겠죠..

네번째, 가능한한 많은 학생들, 선생님들의 참여가 있다면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습니다.
작년 심사위원으로 함께 했던 낙농진흥회 학교우유급식 ucc 공모전 같은 경우 대상수상작은
거의 한 반에 학생들이 모두 적극적으로 참여한 ucc였습니다. (아래 영상을 참조 해 보세요.)

마지막으로... 촬영시 화질과 사운드에 좀더 신경을 쓰면 좋겠고, 특히 자막을 처리할때 조금더
정리된 형태(많은 응모자들이 띄어쓰기부터 문단 배열까지 정리 안된 형태로 자막을 넣더군요..)로
마지막 영상의 포장을 잘 하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참여하는 분들의 좋은 결과를 기원하겠습니다.

-공모전 1:1 코칭받기 : http://cafe.naver.com/hookfilm/59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