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3사 첫 '보너스 광고제' 시행

[CBS정치부 권혁주 기자] 경기침체 여파로 지상파 TV들의 방송광고 판매가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일정 이상의 광고를 하면 공짜로 광고를 더해주는 보너스 광고제가 시행된다.

지상파 광고를 대행하고 있는 한국방송광고공사(KOBACO)는 기존 광고주와 신규 광고주에게 광고 청약 금액의 최대 50%까지 보너스로 광고 방송을 제공하는 특별판매 방안을 12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기존 장기청약(upfront) 광고주에게는 12월 청약금액의 40%를 보너스로 일괄 제공하고, 일반광고주와 신규광고주에게는 전월(11월) 청약금액 이상을 12월에 청약하는 경우 청약금액에 따라 최대 50%에서 30%까지 시청률이 높은 시간대에 광고를 추가로 내보낼 수 있는 (SA와 A급)보너스를 제공하겠다는 것이다.

지상파 텔레비전 3사가 보너스로 공짜 광고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코바코 관계자는 "방송 광고가 현재 목표치의 50% 수준에 머물 정도로 어려운 형편이다"고 말했다.

코바코는 이와 함께 신규 광고회사 대행요건을 대폭 완화하는 '광고회사 대행계약제'를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현행 신규 광고회사 대행요건인 최저 지급보증 1억원을 폐지해 진입 장벽을 대폭완화하고 거래 절차도 간소화 하는 등 간단한 업무대행 계약만으로 쉽게 지상파 광고대행을 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지상파DMB나 라디오 광고 등 소액 광고대행을 원하는 중소 광고회사들의 지상파 신규대행이 보다 쉬워진다.

또 최저 지급보증 1억원을 유지해야 했던 기존 광고회사도 월별 매출액에 따라 지급보증액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어 금융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게 된다.

코바코는 이번 조치로 신규 광고회사 활성화는 물론 130여개에 달하는 중소 광고회사에게 실질적 혜택이 돌아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