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을 망치게 되는 최악의 원인은 제작 전 단계뿐 아니라 제작 후 단계를 포함해서 계획이 잘못된 데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단지 계획을 세우는데 그치지 않고 계획을 실천하며 계획에 대한 사후 점검까지 완료합니다. 프로처럼 계획하려면 다음과 같이 하십시오.

  • 제작 전 단계에서 촬영 계획 수립
  • 제작 단계에서 계획대로 촬영
  • 제작 후 단계에서 계획에 따라 촬영한 내용 편집

일관되게 계획을 세우고 그 계획을 준수하는 것은 정해진 시간과 예산에 맞춰 고품질 동영상을 제작하는 데 필수 요소입니다.

동영상 제작 과정에 있어서 계획 측면이 무시되는 일이 잦아 각 제작 단계 별로 한 편씩 총 3편의 계획에 관한 글을 싣기로 했습니다. 이번 달에는 제작 전 단계에서 촬영 계획을 수립하는 것입니다. 물론 제작 전이라 함은 첫 개념에서부터 최종 일정 수립까지 바로 계획 그 자체입니다. 그러나 여기서는 특히 실제로 촬영하고 편집할 수 있는 계획을 수립하는 일에 대해 집중적으로 살펴보겠습니다. 대본쓰기, 캐스팅, 스태프 구성, 스카우트, 예산수립 측면에 대해 알아보기로 합시다.

그 외에도 새로운 계획 분야인 특수효과에 대해 살펴보기로 하겠습니다. 다시 말해 제작 전 계획은 촬영을 비롯하여 편집과도 관계가 있습니다.

첫째, 스크립트

대본쓰기 자체는 계획이라고 할 수 없지만 그 결과 나온 대본은 제작 준비 시 내리는 모든 결정의 기준이 됩니다. 완전한 대본 없이는 아무 것도 할 수 없습니다. 프로그램의 틀을 만들고 외양을 디자인한다든지, 스태프와 필요한 장비를 결정하고 장소와 세트를 나열하며 예산을 수립하고 일정을 계획하는 일 등 모두 대본이 없으면 진행할 수 없습니다.

줄거리가 아무리 길어도 계획을 세우기에 충분하지 않습니다. 정확한 대본이 있어야만 계획을 세울 수 있는 것입니다. 스토리보드는 어떨 것 같습니까? 복잡한 동작이나 특수 효과로 구성되는 스토리보드 시퀀스는 동영상 레이아웃을 시각화하는 데 필요하지만 제작 계획 단계에서는 글로 쓴 대본이 적합합니다.

논픽션 프로그램의 경우, 2열 "A/V"(오디오 및 비디오) 형식 스크립트는 왼쪽 열에 전체 나레이션과 필수 오디오를, 오른쪽 열에 비주얼을 보여 줍니다. 픽션 필름에서는 전형적인 각본 형식을 사용합니다. 웹에서 여러 스크립트 형식의 샘플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얼마나 자세한 내용을 포함해야 하는가에 대한 조언은 가까운 측면 표시줄을 참조하십시오. 가장 중요한 점은 제작 전에 상세히 계획하지 않은 경우 계획에 맞춰 촬영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특수 효과

특수 효과란 제작 후 단계에 해당하는 합성 및 컴퓨터 그래픽 기법이라고 일반적으로 생각합니다. 그러나 가장 설득력 있는 효과는 제작 전에 완벽하게 계획되어 촬영, 합성 및 CG 작업이 상세한 계획의 실행으로 순조롭게 통합될 수 있어야 합니다. 따라서 촬영지를 섭외하고 필요한 예산을 편성하기 전에 특수 효과를 완벽하게 계획하는 것이 좋습니다.

예를 들어 자동차가 정면 충돌하는 스릴 넘치는 장면을 생각해 봅시다. 진짜 충돌하는 듯한 효과를 내려면 차 두 대를 마주보고 주행하여 서로 스쳐 지나가게 합니다. 안전을 고려해서 60cm 정도 거리를 두게 하고 긴 망원 렌즈로 촬영하여 본 간격을 숨깁니다. 편집 시에는 충돌 장면을 고속으로 돌린 후 실제 장면 위에 타이밍을 잘 맞춰 CG로 제작한 화염으로 화면을 채워 차들이 서로 비켜 간 사실을 감춥니다.

여기까지 괜찮았지만 모든 효과의 비밀은 지원 샷을 통해 빛을 발휘한다는 것입니다. 지원 샷 촬영을 위해 각 자동차의 고속 촬영, 운전자 클로즈업, 그리고 충돌 후 다친 사람이 문을 열려고 애쓰는 동시에 자동차 후드를 훑고 가는 샷을 계획할 수 있습니다. 자동차의 한쪽을 보도 위에 놓아 기울어지도록 하고 카메라를 반대 방향으로 비스듬히 기울여 더 기울어져 보이게 할 수 있습니다. (DP 참고: 사각 앵글 샷을 노출하지 않는 희미한 배경을 선택하고, 전면 유리, 문 그리고 빠져 나오려고 버둥거리는 다친 사람 위로 활활 타는 "불빛"을 비춥니다.) 제작 후 작업 중 전경에 맹렬한 화염 효과를 합성하여 조작을 완료합니다. 콘크리트 보도에서 화염 효과에 이르기까지 모든 부분을 정확하게 계획해야 합니다.

문제는 자동차 충돌 장면을 제작 후 작업에서 하겠다는 생각이 옳지 않다는 것입니다. 촬영 전과 진행 중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을 통해서만 멋진 효과를 만드는 데 필요한 원재료를 준비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인물, 장소 및 의견

할리우드의 대형 작품들도 몇 차례의 수정을 거쳐 계획되고 진행됩니다. 즉 대본에 요건을 기술하고, 기획 담당자는 최대한 대본을 따라갑니다. 그러다가 확보할 수 없는 자원은 제외하고 가능한 있는 자원을 최대한 활용하여 대본을 수정합니다.

배우를 캐스팅할 때는 예외 없이 다음과 같은 상황이 벌어집니다. 대본에 따르면 색시하고 매력적인 사악한 계모가 필요한데, 가까이에서 찾을 수 있는 여배우라고는 화면에서 어색하게 보일 촌스럽고 덩치가 큰 배우 밖에 없는 경우를 가정해 보십시오. 이런 일은 항상 생기므로 재빨리 대본 일부를 고쳐서 촌스럽고 덩치 큰 사악한 계모를 탄생시킵니다. 이렇듯 주위 여건에 맞춰 계획을 세우면 여배우와 프로그램 모두를 곤란한 상황에서 구할 수 있습니다.

아니면 무대를 바꿔보십시오. 사악한 계모가 여자 주인공을 가둘 감옥을 찾을 수 없을 때는 다음 3가지 대안을 고려해 볼 수 있습니다. 첫째 감옥이 나오는 부분을 아예 삭제하거나, 둘째 여력이 되면 감옥 배경을 CG 가상 세트로 만드십시오. 혹은, 세째로 다락이나 창고 같은 곳에 여주인공을 묶어 놓는 방법도 있습니다.

제작을 시작하기 전에 조정 계획을 세우면 계획대로 촬영할 수 있지만 충분히 계획하지 않았다면 결국 형편없는 ‘지하 감옥’ 촬영 장소에 도착해서 임시 방편을 마련해야 하는데, 잘 될 확률이 거의 없습니다.

전지전능한 스케줄

사실상 예산 및 스케줄 수립이 각각 제작 과정의 절반을 차지한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스케줄 수립이란 적시에 계획했던 위치에 적절한 캐스팅 멤버와 스태프 그리고 장비를 갖추어 놓는 것을 뜻합니다. 특히 시간당이나 일당으로 인건비를 지출할 경우 예산 및 스케줄은 한치의 오차도 없어야 합니다. 또한 출연진이 자원봉사 차원에서 참여하는 경우, 고마운 사람들의 시간과 관련된 만큼 예산과 스케줄은 철저하게 관리해야 할 문제입니다.

또한 계획을 잘 세워놓으면 스케줄과 예산에 따라 촬영 일정을 조정하여 예산을 상당량 절감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구형 소방차를 하루 빌리는 비용이 200달러라면 소방차가 나오는 장면을 연이어 촬영하도록 일정을 잡아 가능한 빨리 이 소방차를 반환할 수 있습니다.

촬영지까지 어떻게 운반하시겠습니까? 언젠가 시동도 걸리지 않는 구형 자동차를 모르고 빌린 적이 있습니다. 결국 이 차를 싣는 견인 트럭을 하루 대여하느라 예산에도 없던 큰 액수를 지불해야 했습니다.

시간을 다투는 모든 경우에도 적용됩니다. 세심한 계획이 서 있다면 적절한 장소에 정확한 캐스트 명단과 필요한 장비와 소품들이 잘 마련되어 있어 언제든 촬영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 계획이 없으면 모두가 우두커니 서 있게 되는데 이런 상황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만일 비가 오거나 뭔가가 잘못되면 어떻게 합니까? 계획 전문가라면 비상 대책을 가지고 있게 마련입니다. 원래 일정대로 돌아가기 전에 다른 것을 촬영하는 것입니다.

비용 문제

전문 동영상 제작 투자자는 머피의 법칙이라는 운명의 신 앞에서 희생 양 대신 지폐를 태워 제사를 지내곤 합니다. 촬영할 때 머피의 법칙은 실제로 다가오기 때문입니다. 결론. 일이 잘못되면 돈이 듭니다.

돈이 아닌 게 없습니다. 훌륭한 제작 계획자라면 ‘분장 부서에 콜드 크림 하나’, 이런 식으로 철저하게 항목별 프로그램 예산을 잡을 수 있어야 합니다. 제작의 전반적인 측면을 샅샅이 살피면서, 꽃병을 집어 던지는 장면이 있는가? 이 장면은 몇 번 정도 촬영할 것이며 깨트릴 꽃병은 몇 개나 준비해야 하는가? 실제 눈이 내려야 하는 장면이 있는가? 눈이 내리길 기다리자면 도대체 며칠이나 허비해야 하는가? 등, 머리속으로 미리 예측할 수 있는 안목이 필요합니다.

작품마다 각기 제작 환경이 다르기 마련입니다. 사무실에서 CEO의 연설 내용을 녹음하는 경우에는 안전한 상황임이 분명하지만, 고래 떼의 이동 모습을 피사체의 시점에서 촬영하려면 안전은 고사하고 일단 운이 따라야 합니다.

예산이 무한하지는 않으므로 "뭐 필요한 만큼 얼마든지 써야지"라는 생각은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냉정한 시선으로 대본의 각 페이지를 보며 예산을 초과할 수 있는 부분을 찾아야 합니다. 그 후에 비상사태를 위한 예산도 따로 마련하십시오.

예산을 두 배로 늘린 후 그 다음은 하늘에 맡기십시오.

이제 제작 계획 작성을 마쳤습니다. 다음 촬영 시 해당 계획이 어떻게 실제 촬영의 뼈대가 되며 동영상의 촬영을 마치고 편집 작업할 수 있게 되는지 볼 수 있습니다.


대본은 얼마나 자세하게 작성해야 합니까?

A/V 또는 스크린플레이 형식 등 어떤 방식으로 대본을 쓰든 카메라 앵글과 개별적인 촬영 장면을 구체적으로 지정할 필요가 없으며 실제로 그렇게 해서는 안 됩니다. 예를 들어 스토리에서 등장 인물이 길을 걸어가며 쇼윈도를 구경하도록 되어 있는 경우 ‘마시(Marcie)’는 메인 스트리트를 걸어간다. 몇 군데 멈춰 서면서 쇼윈도를 구경하다 계속 걸어간다. 중간쯤 가다가 쇼윈도에서 뭔가를 발견한다. 검은 매의 조각상이다. 마시는 깜짝 놀라며 용기를 내어 상점 안으로 들어간다.’ 정도로 쓰면 충분합니다.

각 장면의 내용이 대본의 단락에 따라 나뉘어지는 것을 확인하셨습니까? 하지만 대본이 감독을 대신해서 연출의 세부적인 면까지 일일이 간섭하지는 않습니다. 적절한 장면 설정과 연출을 지도하는 것은 감독에게 맡겨야 합니다. 한편, 제작 관리자는 대본의 설명만으로도 배우의 일정을 세우고 작은 마을의 거리, 골동품 가게나 전당포 장면에 대한 계획 및 특이한 소도구 등을 충분히 준비할 수 있어야 합니다.

간단히 말해 대본은 지나치게 형식의 제한을 받지 않으면서도 계획을 상세히 표현할 수 있어야 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