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대표 남중수 www.kt.com)가 IPTV의 양방향성을 활용한 UCC(User Created Contents) 기반의 시청자 참여형 서비스 ‘채널 U’ 를 선보인다.

‘채널U’는 TV에서 만날 수 있는 진정한 시청자 참여형 인터렉티브 서비스로, 시청자가 콘텐츠 생산에서 유통, 소비까지 하는 ‘User:이용자’와 ‘당신이 바로 메가TV의 주인공’이라는 ‘YOU:당신’의 의미를 담고 있다.

메가TV 웹사이트(www.mymegatv.com)에 자신이 제작한 영상 콘텐츠를 올리면 메가TV의 채널U 서비스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채널U’는 크게 ‘스타오디션’, ‘네티즌 뉴스’, ‘도전 메가CF’, ‘마이스토리’, ‘UCC 컬렉션’ 등 5개의 카테고리로 구성돼 있다. 특히 ‘스타오디션’은 연 4~8회의 정기 이벤트를 통해 많은 추천을 받은 스타오디션의 주인공에게는 올리브나인의 차기 드라마 출연 및 OST 참여/예능프로그램 MC, 리포터 데뷔 등 다양한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예비 스타들의 치열한 경쟁과 생존 과정을 다이나믹하게 제작한 리얼리티 영상 ‘스타오디션’도 스타를 꿈꾸는 사람들의 높은 참여와 관심을 기대하고 있다.

‘네티즌 뉴스’와 ‘마이 스토리’는 최신 인기 UCC는 물론 일상 생활 속의 뉴스 꺼리와 이슈, 재미, 감동적인 영상을 상시 제공할 뿐만 아니라 개인의 영상기록을 메가TV 내 저장해 두고 언제든지 다시 재생해 볼 수 있는 게 장점이다.

‘채널U’는 무엇보다 메가TV내 자신만의 TV형 블로그와 채널을 구축할 수 있는 개인형 서비스 ‘마이스토리’를 통해 가까운 지인들끼리 폐쇄적으로 자료를 공유할 수 있는 장을 제공하고 있는 것이 특징.

메가TV에 가입된 회원끼리 ‘마이스토리’ 내 저장된 영상을 공유할 수 있어 커뮤니케이션 수단으로도 활용이 가능하다.

KT는 아울러 대학생 기자단이 전해주는 ‘네티즌 뉴스’로 정보와 감성이 결합된 메가TV만의 독점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시청자의 인기도로 이미 검증된 인기 UCC 광고를 기반으로 한 스폰서십 제휴 등 새로운 수익모델을 개발, 질적/양적 성장을 도모해 나갈 계획이다.

윤경림 KT 미디어 본부장은 “채널U는 IPTV의 특성을 바탕으로 한 메가TV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라며, “지속적인 콘텐츠 확보는 물론 다양한 참여형 이벤트를 통해 TV와 웹2.0의 장점을 복합적으로 구현한 새로운 형태의 시청자 참여형 서비스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