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바이럴(viral)이라는 의미는 

virus의 형용사(바이러스성의, 바이러스에 의한)이기도 하면서 업계에서는 흔히들 virus + oral의 합성어로 이야기 하기도 합니다.

어찌되었건 바이럴이라는 단어안에는 전파, 확산, 입소문등의 뜻을 내포하고 있지요.

(일례로 '입소문이 나다'를 영문으로 표기하면 'go viral')


그럼 우리가 유튜브등을 통해 접하는 다양한 바이럴영상과 일반적으로 생각하는 인터넷 광고 영상과는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단도직입적으로 말씀드리면 앞서 설명한 바이럴의 의미처럼 동영상 콘텐츠 자체로써 확산되고 전파될 수 있는 강력한 바이럴 장치(?)가 내포되어 있는 동영상을 바이럴영상이라 말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그렇다면 일반적인 CF와 인터넷 광고영상에는 이러한 사람들을 자극시키고 시선을 집중하는 바이럴요소가 없는가?라고 반문하실 수 있으실텐데..

물론 꼭 그렇다고만 말할 수는 없겠습니다.


최근 TV CF이면서도 온라인상에서 바이럴까지 잘되었던 사례가 있습니다.

바로 잡ㅇㅇ아 CF입니다.


활용도 측면에서 온라인 바이럴까지 염두하고 제작했다기 보다는 TV CF로써 가장 빛을

발할 수도록 제작을 했지만 이안에는 강력한 바이럴장치가 있기에 온라인상에서도 바이럴이 잘 될수 있었던 케이스입니다.

바로 강력한 공감꺼리와 강력한 재미가 들어있는 COPY입니다.


자~ 그럼 아래 영상을 한번 보시죠?

우리가 잘알고 있는 한 통신사의 "성질급한 한국사람"이라는 COPY를 내걸고 제작되는 CF 입니다.


딱 보시면 재미있습니다. 그리고 이 광고 시리즈 역시 공감대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접근하려는

방법은 이전 잡ㅇㅇ아의 광고 영상과 비슷합니다. (사실 시리즈중 굉장히 공감이 가고 재미가 있는

것도 있긴 합니다)

하지만 제가 두 광고를 설명하고 표현하는데에 있어서 차이점을 발견하셨나요?

맞습니다. 바로 "강력한"이라는 단어가 있고, 없고의 차이를 느끼셨을거라 생각됩니다.

"강력한=바이럴 장치"라고 정리가 되겠네요.

광고는 매체비를 들여서 매체를 통해 강제 노출 되고, 바이럴영상은 바이럴장치를 통해 스스로 전파되어야 하는 태생적인 운명의 차이(?)를 지니고 있습니다.


바이럴영상을 제작하는 업체들의 포트폴리오를 유심히 살펴보세요.

바이럴영상 혹은 바이럴비디오라 하면서 흔히들 말하는 때깔이 좋고, 화려한 그래픽이 들어간 영상에

강력한 바이럴장치가 빠져있다면 그 콘텐츠는 스스로 확산 능력을 지닐수 없게 됩니다.

이러한 영상들은 어찌되었건 매체비를 시용하여 매체를 통해 강제 노출을 해야만이 그나마 시청자들에게 접근될 수 있겠죠.

바이럴영상이라는 이름하에 제작된 이러한 영상들은 유튜브나 기타 동영상 사이트에 소개가 되어도

적은 조회수 그리고 지금도 쏟아져나오고 있는 다른 영상 콘텐츠들에 쉽게 묻혀버리기 마련입니다.


(바이럴영상의 예시 "캘리걸")


바이럴영상으로 가장 중요한 강력한 바이럴장치가 빠져있으면서, 인터넷에서 활용을 한다고 해서 바이럴영상이라 말할 수 없는 부분입니다.

바이럴영상 혹은 바이럴비디오 제작을 맡기기 위해 업체를 선택하셔야 한다면 동영상 제작(production)쪽도 잘 살펴봐야하지만 네티즌들의 속성을 잘 파악한 강력한 바이럴장치를 기획할 수 있느냐 그리고 이런 꼭지를 잘 잡아서 이후에 확산 시킬때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느냐를 꼼꼼히 따져봐야 합니다.


가장 안타까운 상황은.. 비싼 돈 들여 멋진 광고 영상 한편 잘 만들어놓고선 시청자들(네티즌들)에게

다가가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것입니다. (실제 이런 기업이나 기관 혹은 담당자들을 많이 만나게 됩니다.)


또하나 주의해야할 것은 동영상 콘텐츠를 활용한 바이럴 작업은 기획단계부터 바이럴장치를 넣고 이를 통해 제작 및 확산 시키는 일이 원활한 프로세스를 통해 진행되어야 더 좋은 결과를 낼수 있다는 것입니다.

바이럴장치가 빠진 광고 영상을 제작한 후 바이럴을 하는 업체에게 바이럴을 맡기면 당연히 잘 될리 만무하겠죠? 바이럴은 마법이 아닙니다. 바이럴이 되기 위한 철저한 분석과 기획이 바탕이 되어야만 가능한 것입니다.


다시 말씀드리지만 바이럴영상이 바이럴영상으로서의 가치 그리고 진정한 영향력을 발휘하려면 철저한 분석과 기획을 통해 영상안에 바이럴장치를 심어놓고, 이후에 이 장치를 활용하여 스스로 확산, 전파 될 수 있도록 이 모든 것이 겸비되어야만 바이럴영상이라 말할 수 있겠습니다.

바이럴영상 제작 및 배포 그리고 바이럴마케팅 업체 선정시 이것만은 꼭 확인하자!


첫째, 업체 홈페이지에서 포트폴리오 확인!
"바이럴영상,ucc광고,바이럴마케팅" 키워드 검색시 여러 업체들이 눈에 들어온다. 하지만 대부분 홈페이지 포트폴리오 란을 보면 아무 내용이 없거나 혹은 몇개 없거나 혹은 오래전 업데이트가
멈춘 것을 확인할 수 있다.자신있는 포트폴리오가 있다면 홈페이지 업데이트는 이미 끝나지 않았을까? 홈페이지가 명함인 이 시대에...! 

둘째, "바이럴영상,ucc광고,바이럴마케팅" 키워드 검색시 등장하는 업체들중에서
제작 뿐만 아니라 인터넷배포(흔히들 말하는 씨딩)까지가 프로세스로 나와있다. 하지만
정작 포트폴리오란을 확인하면 제작된 영상만 나와있지 배포된 결과는 나와있지 않다.

바이럴영상 제작은 그렇다치고 캠페인 프로세스중 제작 이후 온라인 배포라는 것을 당당히
적어놓았지만 내세울만한 결과물이 없는 것이 문제. 누군가에게 내세울만한 자료나 결과물이 있다면 이 또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가능하게 해야하는 것이 지당한 말씀!

이러한 현상이 발생하는 이유는..
인터넷광고, ucc광고, 바이럴영상쪽에 뒤늦게 눈을 뜬 기존의 프로덕션이나 영상물 제작업체들이
바이럴에 대한 명확한 인프라 구축없이 그리고 사전지식없이 무작정 뛰어들려고 하기 때문이다.

셋째, "바이럴영상,ucc광고,바이럴마케팅" 키워드 검색시 등장하는 업체들중에서 여러 캠페인들을 나열하고 성공적인 결과를 가져왔다라는 말을 한다. 모 업체는 "어떤 키워드 검색시 우리의 영상이 포털을 장악하고 있다"라는 이야기도 홈페이지에 서슴치않고 이야기 하고 있다.
(도대체 여기서 말하는 장악이란 어떤 의미인가? 단순히 포털 동영상 메뉴부분에 나오는 것을
장악이라고 하는 것인가? 바이럴에 대한 개념이 없는 사람들도 특정한 키워드를 잡고 제목, 태그,
내용에 그 단어를 삽입하여 여러 ucc 동영상 사이트에 업로드하면 그 동영상 페이지는  어느정도
장악(?)할 수 있다. 제발 이런 말에 아무런 확인작업없이 현혹되지 말자..)

업체를 선정하고자 하는 클라이언트쪽에서는 실제 포털사이트에서 그 영상 혹은 캠페인에 대한 제목,
키워드등을 검색해 보면 쉽게 어느정도의 포털 첫페이지 장악 및 입소문을 통해 퍼가기, 스크랩등이 되었는지 쉽게 판단할 수 있다. 

해외 유명 바이럴 업체인 바이럴팩토리는 하나의 캠페인을 진행하는데에 있어서 우리나라의
예산에 비해 수십배에 달하는 높은 캠페인 진행 비용을 받고 있다. 물론 그 업체에서 하나의 바이럴 영상을 제작하면 전세계적으로 입소문이 나고 기본적으로 유튜브에서 수백만건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으니 클라이언트 입장에서는 충분한 값어치가 있다고 판단할 것이다. 

설령 우리나라는 아직 이러한 바이럴영상에 대한 인지도가 약하고 시장의 기반이 미비하다고
할지라도 앞서 언급한 "바이럴"이라는 단어를 쉽게 갖다붙여 오더를 받는데만 급급하고 만족할만한 결과물을 내놓지 못한다면 이 시장은 더욱 위축되고 줄어들것이 자명하다. 

내가 운영중인 회사를 찾아온 많은 클라이언트들은 이미 이전에 바이럴 영상 캠페인을 진행하여
사기아닌 사기를 당해 이젠 이런 캠페인을 진행하는 것이 두렵다고 호소한다.

바이럴영상 혹은 바이럴마케팅이라는 단어를 붙여 등장하는 여러 업체들이 생겨나는 것은 시대
흐름상 당연한 이치이고 막을수는 없다 할지라도..

이젠 이런 업체를 선정하는 클라이언트 입장에서 업체 선정시 최소한 앞서 열거한
세가지 정도만이라도 사전에 파악하고 진행한다면 캠페인 진행 후 뒤늦게 후회하는 일은 없으리라
감히 이야기 할 수 있겠다. 또, 실행가능한 능력,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는 업체를 선정하여
만족할만한 성과를 얻는 것이 향후 대한민국의 바이럴영상 제작 및 바이럴마케팅 시장을 보다
넓혀가는 길이 될거라 생각해 본다.



온라인 바이럴 동영상마케팅 대행사 피드에서40여개 주요 광고대행사 및 마케팅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바이럴 마케팅에 관한 조사결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를 간략히 살펴보면, 70% 이상의 광고 대행사 및 마케팅 담당자들은 내년 전반적 마케팅 비용을 삭감할 계획을 가지고 있으나 바이럴 동영상 마케팅 비용은 늘릴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85%에 이르는 응답자들은 2008년 1개 이상의 바이럴 동영상을 제작하였고, 평균 6~10개 사이에 바이럴 동영상을 제작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응답자 중 72.1%가 마케팅 매체로서 바이럴 광고에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고, 이중 23.3%가량은 상당히 높은 관심도를 나타냈다. 바이럴 동영상 마케팅의 결과에 대해서는 56%가 만족하였고 불만족한 응답자는 3% 정도 였다.
바이럴 마케팅의 가장 큰 문제점은 결과의 추적 및 보고에 있었다. 절반에 가까운 응답자들이 개선의 필요성을 실감하고 있었고, 21%가량은 많은 개선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38.5%에 해당하는 응답자들은 바이럴 동영상 마케팅이 표준적 마케팅 관행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었다. 바이럴 동영상 마케팅의 성공 기준에 있어서는 다양한 반응이 나타나 일관적이지 못한 경향이 있었다. 응답자의 27.8%는 1백만 조회수 이상을 성공으로, 22.2%는 조회수 10만 , 25만, 50만 등 다양하게 나타났다. 
 
Interactive Advertising Bureau에 따르면 기업들은 작년 온라인 광고에 소비된 비용은 210억 달러였으며,  향후 10년 사이에 이 수치는 두배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 주말간 네이버 메인 및 best 비디오 1위를 차지한 영상입니다.
구글 유투브 바이럴 영상 같기도 하고..
출처는 명확히 알수는 없으나 개인적으로 이런 영상을 무척이나 좋아라해서^^
정말 대단하지 않나요?
단, 한가지 아쉬운점이 있다면 윈도우 화면 아래 시계가 머물러 있다는게 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