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세계경제위기와 더불어 국내에서의 경제 위기도 심각한 수준이다.
체감으로 느끼는 수준은 IMF때의 그 이상이라고 하니 이 심각성은 상상이상이라고 할 수 있겠다.
이때와 맞춰 방송3사의 허리띠 졸라매기도 본격적으로 시행되는 듯 보인다.
한때 황금알을 낳는 거위라 일컫을 정도로 각 방송사의 크나큰 수익을 안겨주었던 드라마도
그 수익성이 악화되면서 축소 또는 폐지의 단계를 내걷는 듯 싶다.
MBC 엄기영 사장은 "29일 '사원 여러분에게 드리는 글'에서 "광고매출 상황이
1997년 IMF 외환위기 때보다 2배 이상 심각해 대규모 영업적자가 불가피하게 됐다"며 "
전 사원들이 비용을 줄이는 고통을 감내해야 한다"고 호소했다고 한다.
그만큼 광고주들의 주머니는 더욱 굳게 닫혀만 가고 있는 실정이다.

필자는 몇년동안 여러 기업들의 UCC 바이럴 영상 마케팅 프로젝트를 수십차례 진행해왔다.
롯데월드, 삼성애니콜, LG프라다폰, 서울우유등에 이어 최근 서울시의 재래시장 활성화 정책 알리기,
일진그룹 공채 홍보용 영상, 한국관광공사의 "대한민국 구석구석" 캠페인 홍보 UCC 바이럴 영상등
서울시청, 공기업 및 대기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형태로의 UCC 바이럴 영상 프로젝트를 진행해오고 있다.

일례로 앞서 언급한 서울시 재래시장 활성화 홍보 UCC 영상은 네이버, 다음, 판도라TV, 엠엔캐스트, 엠군,
키위닷컴, 풀빵닷컴, 싸이월드등 거의 모든 포털 및 UCC 사이트의 메인을 장식하면서
약 60만건의 조회수를 올렸다.


단순히 조회수가 높은것에 그치지 않고 이 동영상을 본 네티즌들의 대다수의 반응은..
"재래시장을 많이 찾자, 그동안 잊고 지냈던 재래시장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져야 겠다..."등 프로젝트 근본 목표에
아주 근접한 반응을 이끌어내었다.

또한, 그룹의 규모에 비해 인지도가 약했던 일진그룹은 후크필름과의 UCC 바이럴 프로젝트를 통해
엄청난 홍보 효과를 얻게 되었다.

(위 동영상의 조회수만도 무려 25만건이 넘었다.)
이 영상도 모든 사이트 메인에 걸려 약 70만건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였고, 싸이월드와 신한은행이
인기있는 UCC를 선별하여 신한은행 전국 각지점의 모니터에 송출시키는 프로모션에도 포함되어
전국 지점에 방영되기도 하였다.

UCC 바이럴 영상 프로젝트는 단순히 영상을 잘 만들었다고 해서 좋은 반응을 이끌어내는 것은 아니다.
단순히 아이디어 좋은 영상과 바이럴 시키기 위한 좋은 아이디어에는 큰 차이가 있다.
후자에 속한 노하우가 있어야만 비로소 이슈 및 원하는 목표속으로 네티즌들을 끌어들일 수가 있다.
또한 이런 성공적인 프로젝트는 공중파, 케이블 방송에 CF를 송출시키기 위해 필요한 비용의
1/100도 채 안되는 비용으로 그 이상의 효과를 거둘수 있다.

인터넷 광고는 영상을 통해 기업, 브랜드, 상품에 대해 호기심을 느낀 네티즌들이 보다 디테일한 자료를
원할경우 바로 그자리에서 검색을 통해 2차 접근이 용이하다는데 큰 장점이 있다.
(TV를 보다 어떤 상품에 호기심이 생겼을 경우 컴퓨터를 다시 켜고 검색을 해야하는 번거로움은
생각보다 크게 느껴진다.) 
또한, 방송을 보다 자신이 원치않는 광고나 화면이 나올경우 우리들에겐 선택권이 있어 손에 쥐고 있는
리모콘으로 바로 채널을 바꿔 버린다. 뿐만 아니라 늘 식상하고 중복되는 연예인들의 섭외로
그 광고의 가치는 점점 희미해지고 어떤 특정 연예인이 어떤 광고에 나왔는지 헷갈리는 경우도 다반사이다.
하지만 온라인 동영상은 네티즌들의 선택(클릭)에 의해 플레이된다.
(흔히들 말하는... 필자의 경험처럼 제목에 속아 낚여서 클릭하게 되는 경우도 간혹 있지만..)
★인터넷 광고에 대한 필자의 견해를 보다 자세히 알고자 하시는 분은 아래 기사를 참고해 주시길 바라며..

http://www.dkbnews.com/?mn=news&mode=read&nidx=34332&dom=1


혹자들은 그렇다면 인터넷 광고에 비교해 일반 방송CF들의 장점을 나열할 수도 있겠으나..
여기서 말하고자 하는 것은 광고집행비용 대비 광고 효과를 말하고자 하는것이다.
프로젝트를 진행해오면서 대기업의 임원에서부터 중소기업의 사장, 직원들까지 많은 미팅을 가져봤지만..
우리가 흔히 표현하는 윗선의 사람들은 그시대의 사고에 사로잡혀 이 인터넷 광고의 효과적인 측면과
영향력은 아예 염두해 두질 않는다.
그러다보니 밑에서 실질적인 진행을 해야하는 직원들은 그렇지 않은 생각임에도 불구하고
인터넷 광고를 집행하기 어려움을 토로하곤 한다.

시대에 맞춰, 특히 요즘과 같이 어려운 경제위기에 맞게 대응해 나아가야할 필요가 있다.
변해야 산다고 하지 않던가..
시대는 바야흐로 총알의 빠르기만큼 급변하고 있다.
사고의 전환이 필요한 시기다..
이런 시기에.. 한번쯤은 UCC 광고에 대해 관심이라도 가져보는건 어떨까?
밑져야 본전이니깐...
필자는 자신있게 말할수 있다.
이런 조심스러운 접근은 분명 기업의 R.O.I를 높여줄 것이라고..

-출처: 후크필름

http://www.hookfilm.net

http://cafe.naver.com/hookfilm.caf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