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전문 검색엔진 "엔서미"가 정식 런칭을 앞두고 베타 테스터들을 통해
베타서비스를 한창 실시하고 있다..
영상데이터의 영상 내용을 분석한다는 믿기지 않을 기술로 관심있는 많은
누리꾼들을 끌어모으고 있다..
나 또한 단순한 신기함 정도로 엔서미의 런칭을 기대했고 또, 실제로
베타 테스터로 이미 사용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서명덕 기자의 날카로운 분석과 함께 신생 웹 기업의 수익모델 딜레마라는
확장된 내용의 글을 포함하고 있어 소개 해 보고자 한다.

EnswermeBI.gif

앤써미 ( http://Enswer.me ) 블로그 간담회 후기들을 몇 가지 보니 한 가지 드는 생각이 있다.

잘 아시다시피, 앤써미는 동영상 검색 엔진이다. 특유의 로직을 바탕으로 영상 데이터를 분류해낸다. 영상 내용까지 분석해 중복을 묶어내고 분류하는 방식이 자동화되어 있다. 영상 데이터를 처리하는 데 특유의 기술을 발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여기까지는 “매우 신기하다”는 말이 나올 법 하다.

다만, 공식 블로그 http://blog.enswer.net/78 에 따르면 현재 이전 V1으로 뭉쳐진 동영상들을 V2로 재처리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건 좀 황당한 소식인데, 이런 식이라면 동영상 수집 건수 http://kkonal.com/561 에 대한 자랑도 매우 무안할 듯 싶다.

**** 돌고 도는 신생 웹 기업 수익 모델 딜레마


하지만, 이건 부차적인 문제이고... 사실 난 기술에 대한 코멘트가 아니라 그들의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이야기다. 그들은 동영상 검색을 통해 뭘 하려는 것일까. 어떤 수익 모델을 생각하고 있을까. (당연히 기술 자랑을 하기 위해 만든 사이트는 아닐 터!)

http://webmind.tistory.com/3 에서는 이준표 이사의 내용 중에 “디지털 콘텐츠의 추척과 관리를 통해 잠재 고객을 공략하고, 나아가 손을 놓고 있는 저작권자들의 문제를 해결해 새로운 시장을 만들겠다”는 내용이 묘사되어 있다.

이를 구체화할 방법으로 http://poem23.com/1161 등에서는 ADView라는 동영상 기반 콘텐츠 매칭 광고 등을 구상하는 모양이다. 온라인 광고이니 연둉되는 동영상 콘텐츠 관리는 물론이고 광고 효과 측정 등이 보다 정교하게 가능하게 할 것으로 보인다.

http://chitsol.com/755 에서는 이를 통해 저작권자들에게 수익을 돌려주는(정확하게 말하면 앤써미와 수익을 나누는 방식일 듯) 선순환 구조를 설명하고 있다.

앤써미 같은 동영상 검색광고 기반 비즈니스 회사가 광고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두 가지 방식이 있다. 한 가지는 (1) 콘텐츠에 직접적인 연관성을 두는 contents match와 (2) 동영상 검색 결과에 따로 연동시키는 paid(sponsored) search 다.

앤써미는 주요 동영상 저작권자들과 직접 접촉을 하고 있다지만, 현재 ‘유튜브’도 해결 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는 매우 쉽지 않을 것이다. 저작권자들이 지나친 광고 게런티를 요구하기도 한다. 따라서 1번 사례와 같은 직접적인 매칭은 힘들 것이다. 만약 강제로 시도를 한다면 저작권자들이 자사의 콘텐츠를 프레임에 가둬 무단 이용하고 있다고 반발할 것이다.

따라서 결국 동영상 검색을 통한 스폰서 검색으로 쏠릴 수 밖에 없다. 이는 오버추어에서 2~3개월 전 테스트 한 바 있는 ‘Video Match’에서 그 사례를 찾을 수 있다. (조금이라도 시장 리서치를 해 봤다면 아마 앤써미 담당자들은 당연히 블로거 행사에서 언급을 했을 듯^^) 오버추어 자료에 따르면 비디오 매치의 결과는 꽤 괜찮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서밋에서 자세히 소개가 된 사례다. (*** 더 볼 분들은 이 글 하단에 댓글로 슬라이드 자료를 공개할 테니 참고하시길 바란다.)

문제는 이러한 동영상 기반 광고시장을 바라보는 엔써미의 시각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앞뒤가 바꾼 것이 아닌가는 생각이 든다.

인터넷 기업이 트래픽으로 수익을 창출하려면 세 가지가 적절히 조합이 돼야 한다.

검색(또는 콘텐츠) - 기업이 존재할 수 있는 핵심 자산가치
+
광고플랫폼(광고주 포함) - 기업에 돈을 낼 당사자들
+
커뮤니티(사용자들) - 사용 가치를 인정해 줄 사람들

그런데 지금 앤써미는 검색과 커뮤니티에 대한 대책이 없는데 벌써 광고 플랫폼 이야기를 하고 있다.

앤써미는 그저 ‘기술 자부심’ 뿐이다. 일단 일반인들에게 앤써미에서 검색을 해야 하는 당위성을 설득력 있게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일반인들은 앤써미에서 유튜브처럼 콘텐츠가 있을 것이라는 확신을 하기도 어렵고, 네이버처럼 통합 검색의 매력을 느끼지도 못한다. 기술적인 수사와 흥미로움이 있을 뿐이다.

게다가 광고플랫폼의 핵심이 될 광고주들을 자사의 광고 플랫폼으로 끌어 들일 매력이 거의 없다. 특히 보수적인 광고주들의 특성을 고려한다면 이건 생각보다 훨씬 더 어려운 싸움이 될 것이다.

이렇게 얽힌 상황이라면 ▲일반인들은 그저 네이버(검색리더)나 유튜브(콘텐츠리더)에서 검색하는 것이 훨씬 예상 가능한 결과가 많고, 접근하기에도 직관적이고, ▲광고주들은 오버추어 비디오 매치에 돈을 쏟는 것이 낫다. 앤써미의 '뛰어난 기술'만으로는 양쪽 모두 만족시키지 못한다.

나는 앤써미를 보면서 블로그 검색 나루( http://www.naaroo.com )의 사업 모델과 100% 오버랩이 되는 느낌이다.

좀 더 의제를 확장해 볼까. 결국 대중을 파고들지 못하고 ‘버티컬 검색만’ 하는 기업들은 결국 적어도 4가지 중 하나인 것 같다. (이건 동영상 검색이든, 블로그 검색이든, 기타 주제별 검색이든 마찬가지다)

(1) 버티컬 검색이라는 카테고리를 떠나 검색 사업 틀을 전반적으로 재고하거나
(2) 독특한 검색 모델로 진입장벽을 높이고, 대중 사용자들을 철저히 락인하거나 (다만 장기전이..)
(3) 기술을 고도화해 대형 웹 기업에 인수 당하거나
(4) 그냥 사업을 포기하거나...

지금 앤써미는 뭘 생각하고 있을까. 적어도 현재까지는 2번을 바라보는 것 같지만, 혹여나 3번일 것이라는 느낌도 든다. (3번이 잘못됐다는 뜻은 결코 아니다^^) 한 가지 확실한 것은 “대중들은 일부러 앤써미를 찾아와 동영상을 검색할 이유가 없다”는 걸 진지하게 고민해 봤으면 한다.

동영상 검색만 잘 만들어 두면 과연 돈벌이가 될까? 흠... 사실 이런 글을 쓰는 것 자체가 이제는 지친다. 그렇게 설득하고 다녀도 늘 같은 오류가 반복되는 것이 이 바닥이다.


온라인 바이럴 동영상마케팅 대행사 피드에서40여개 주요 광고대행사 및 마케팅 실무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바이럴 마케팅에 관한 조사결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를 간략히 살펴보면, 70% 이상의 광고 대행사 및 마케팅 담당자들은 내년 전반적 마케팅 비용을 삭감할 계획을 가지고 있으나 바이럴 동영상 마케팅 비용은 늘릴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85%에 이르는 응답자들은 2008년 1개 이상의 바이럴 동영상을 제작하였고, 평균 6~10개 사이에 바이럴 동영상을 제작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응답자 중 72.1%가 마케팅 매체로서 바이럴 광고에 호의적인 반응을 보였고, 이중 23.3%가량은 상당히 높은 관심도를 나타냈다. 바이럴 동영상 마케팅의 결과에 대해서는 56%가 만족하였고 불만족한 응답자는 3% 정도 였다.
바이럴 마케팅의 가장 큰 문제점은 결과의 추적 및 보고에 있었다. 절반에 가까운 응답자들이 개선의 필요성을 실감하고 있었고, 21%가량은 많은 개선이 요구된다고 밝혔다.  38.5%에 해당하는 응답자들은 바이럴 동영상 마케팅이 표준적 마케팅 관행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었다. 바이럴 동영상 마케팅의 성공 기준에 있어서는 다양한 반응이 나타나 일관적이지 못한 경향이 있었다. 응답자의 27.8%는 1백만 조회수 이상을 성공으로, 22.2%는 조회수 10만 , 25만, 50만 등 다양하게 나타났다. 
 
Interactive Advertising Bureau에 따르면 기업들은 작년 온라인 광고에 소비된 비용은 210억 달러였으며,  향후 10년 사이에 이 수치는 두배이상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세계적인 동영상사이트 유투브에 혐한류를 조장하는 UCC 동영상이 심각한 수준이다.

유투브에는 지난달부터 어색한 한국말 발음으로 중국과 중국인을 비하하는 동영상이 올라 온 뒤 이를 퍼나르는 네티즌들이 잇따르며 반한 감정을 일으키고 있다.

5분여짜리 동영상 속 남자는 중국에서 유학중인 한국인이라면서 중국 게이머들의 PK(Player Killㆍ온라인게임에서 이용자를 죽이는 행위), 욕, 비방 등 게임매너를 비난하며 한국에선 게임에서 욕을 전혀 하지 않는다는 둥 한국 우월주의에 빠져 있는 듯 보인다. 그러나 알아듣기 어려운 한국 발음으로 누가봐도 한국인을 사칭한 중국인.

올라오자마자 수천건의 조회수를 거둔 이 영상은 한달이 지난 13일까지 다른 아이디에 의해 되풀이되 올라오면서 반한 감정을 자극시키고 있다. 실제 한국을 비난하는 댓글이 달리는데다, 이 동영상에 자극받은 한 중국인은 한국어 자막까지 넣은 반박 동영상을 3가지 버전으로 올렸다. 이 중국인은 서툰 한국 자막을 달아 한국의 온라인게임과 드라마나 영화의 배금주의 등을 비난하고 있다.

이에 더해 한국유학생이라면서 중국어로 중국을 비방하는 여성 동영상, 여기에 한국인임을 사칭하지 말라고 영어로 반박한 한국인의 동영상까지 올라오며 유투브에선 혐한ㆍ반한에 대한 한중간 공방이 전쟁을 불사하고 있다.

이와 관련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는 이같이 인터넷 상에 떠도는 근거없는 한국에 대한 비방을 근절하기 위해 최근 ‘국가브랜드 업(Up) 프로젝트(ucc.prkorea.com)’를 가동했다. 해외의 한국 관련 영상, 블로그, 커뮤니티에서 한국에 대한 왜곡과 오류를 잡아가는 활동이다. 사이트에선 일본의 혐한류 블로그들, 혐한 블로그, 한국을 비방한 영문 동영상 등을 안내하고, 인터넷 활동가(업그레이더)를 모집하고 있다.

활동가들은 해외 영상과 사진 등 총 5개 분야에서 집중적으로 혐한류, 반한류에 대한 자료를 모니터링하고, 한국을 비하하거나 왜곡된 내용을 잡아내 올바른 내용으로 시정을 촉구하는 일을 맡게 된다.

그러나 국경없는 인터넷에서도 한국을 체계적이고 정확히 알리려는 정부 차원의 외교적 노력이 절실한 시점이다.